‘제3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大賞, 유니버설발레단 ‘심청’

82922299.2.jpg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이 주최한 ‘제3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에서 유니버설발레단의 전막 발레 ‘심청’이 주인공이 됐다. ‘심청’은 17일 오후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이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이 작품은 대상을 받을 자격이 주어지는 부문별 시상에서 공연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다른 부문별 최우수상은 ‘리카르토 무티 & 경기필하모닉’(관현악), 서울바로크합주단의 ‘핀커스 주커만과 함께하는 2016 KCO 송년음악회’(실내악), ‘서울모테트합창단 제103회 정기연주회’(합창), 한국조각가협회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6’(전시) 등에 돌아갔다. 신인예술가상은 소프라노 서선영과 호르니스트 김홍박이 공동으로 받았다. 연출상은 오페라 연출가 이경재가 따냈다. 올해 신설한 상으로 예술가 역량의 우수성을 포상하는 연기상은 국립발레단 간판 수석무용수인 발레리나 김지영이 차지했다. 특별상에는 경원문화재단의 유중근 이사장, 공로상에는 신세계가 선정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