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오르세미술관 - 인증샷 극성에 두 손 든 미술관

 

오르세미술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최근 프랑스 파리 오르세미술관을 방문한 최영진(43)씨는 관람객들이 당당하게 사진 찍는 모습을 보고 적잖이 놀랐다. 5년 전 신혼여행길에 이 미술관에서 lsquo;도둑rsquo; 촬영하려다 실패한 기억이 떠올라서다. 당시에는 스마트폰을 꺼내기만 하면 보안요원이 귀신같이 나타나 ldquo;노 포토(No photo)rdquo;라고

기간: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0 Comments